리스·렌털하는 전기차배터리… SK이노, 배터리사업 새 모델 만든다

 
 
기사공유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배터리 사업구조를 또한번 혁신한다. 생산에 치중됐던 기존 배터리 사업구조를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비스 플랫폼으로서의 배터리’(BaaS)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넘어 배터리 관련 수직계열화로 전방위 밸류체인을 아우를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추진전략의 방향은 친환경이다. 딥체인지2.0의 핵심인 글로벌과 기술 중심의 전사 경영 전략에 ‘그린 이니셔티브’를 추가해 친환경의 상징인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을 키우고 그 경쟁력을 기반으로 E모빌리티와 에너지 솔루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BaaS 역시 친환경 성장전략에 따라 수리(Repair), 렌털(Rental), 재충전(Recharge), 재사용(Reuse), 재활용(Recycling) 등 5R을 중심으로 전기차업체 등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력해 새로운 모델을 개발한다.

이를테면 배터리를 렌털·리스하는 서비스 플랫폼을 구상해 볼 수 있다. 김준 사장은 “배터리를 전기차 제조원가에 넣지 않고 렌털이나 리스방식으로 한다면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경우 소유권이 소비자에게 가는 것이 아니라 리스회사가 배터리 통제력을 갖기 때문에 재사용·활용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배터리 사업의 주 수요처인 전기차 외에 항공, 해양 및 산업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사업자와의 협력 모델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배터리 사업 확장의 다른 축인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에도 본격 진출한다. SK이노베이션은 산업용, 주거용 등 세분화한 시장 특성에 맞춰 배터리를 개발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ESS 시스템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기반으로 가상발전소(VPP),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및 에너지저장(ES) 등 다양한 후방 사업 모델도 개발해 종합적인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방침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