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94억 투입 23개 시군 공동관광상품 개발

 
 
기사공유
시군 지자체 간 네트워크 테마여행 상품 분포도.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도가 27일 도청 동락관 세미나실에서 ‘경북문화기행 ‘HI! STORY 경북’ 통합컨설팅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 보고회는 시군 간 관광연계성을 확보하고 차별성 있는 지역관광 콘텐츠 육성을 위해 경북 도내 23개 시군을 8개 테마로 묶어 권역별 여행상품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3대문화권 관광진흥사업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약 94억원을 투입해 통합 컨설팅 및 브랜드 구축과 함께 지자체 연계형 관광상품을 개발·운영한다.

내용으로는 ▲산골 걷는 선비 ‘맛멋여행’은 영양, 안동, 청송, 의성, 영덕을 연계하고 ▲가야의 재발견 ‘디스커버리 가야’는 고령, 성주, 김천을 연계해 인지도가 낮은 가야 콘텐츠를 알리고 ▲‘출발 수토나라 체험단’은 울릉과 울진을 엮어 수토문화를 활용한 관광체험 상품을 운영하는 등 8개 관광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별 특성있는 관광자원을 발굴, 개발해 관광개발의 효과는 물론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관광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만수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 23개 시군에 분산돼 있는 우수한 관광자원을 광역권으로 묶어 시군이 함께 관광 활성화를 이루어야 할 때”라며 “예전의 관광이 한 곳에 집중되어 있었다면, 이제는 관광효과가 시군에 파급되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