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 스튜어트, 봉준호·송강호와 함께 입국… 무슨 일?

 
 
기사공유
제72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주연배우 송강호가 2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뒤쪽으로 영화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의 귀국길에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포착됐다.

봉 감독과 송강호는 27일 오후 3시17분 인천국제공항 입국 게이트를 나섰다. 앞서 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낭보가 전해지면서 공항에는 두 사람을 보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과 시민이 몰렸다. 

이날 봉 감독과 송강호가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시민들은 박수로 맞았다. 그 뒤로는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입국장을 함께 나와 눈길을 끌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경호원 뒤에 몸을 숨겨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이날 국내에서 열리는 패션브랜드 프로모션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내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73상승 11.5610:55 10/16
  • 코스닥 : 651.26상승 4.4610:55 10/16
  • 원달러 : 1186.30상승 1.110:55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55 10/16
  • 금 : 59.42하락 0.6110:55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