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EP "최저임금 인상, 임금 불평등 해소… 고용에는 부정적"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는 부정적이나 임금 불평등을 약화시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27일 발표한 '소득주도 성장 관련 유럽 및 미국의 정책사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24세, 65세 이상 연령대의 고용률이 25~64세 고용률보다 최저임금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1960~2017년 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중위임금 대비 최저임금 비중의 평균은 0.49다. 여기서 최저임금 비중이 10% 상승할 경우 15~24세 고용률은 평균 3.2%, 65세 이상은 7.2%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은 나라별로 다르다고 보고서는 전제했다. 한국의 경우 최저임금 비중(1988~2017년) 평균은 0.37로 최저임금 비중이 10% 올라갈 경우 15~24세 고용률이 0.14% 감소한다고 예측했다. 65세 이상의 고용률은 거의 변동이 없을 것으로 봤다.

반면 중위임금 대비 최저임금 비중(1960~2017년) 평균이 0.62인 프랑스는 최저임금 비중이 10% 올라가면 고용률이 4.77% 감소했다. 65세 이상의 고용률도 10.81% 줄어드는 등 감소폭이 컸다.

보고서는 최저임금 인상이 임금불평등 완화에 기여한다고도 했다. 소득 상위 20%인 5분위 임금과 소득 하위 20%인 1분위 임금 간 격차를 줄인다는 것이다.

1974~2017년 OECD 회원국들의 중위임금 대비 최저임금 비중의 평균은 0.45로 최저임금 비중이 10% 올라갔을 때 1분위 임금소득 대비 5분위 임금소득의 비중은 1.71%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중위임금 대비 최저임금 비중이 10% 상승했을 때 1분위 임금소득 대비 5분위 임금소득 비중은 0.97% 줄어들었다.

보고서는 "최저임금의 영향을 받는 잠재적 노동자들의 비중이 큰 나라일수록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커지는 반면 임금 불평등을 약화시키는 긍정적인 영향은 커진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