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양정철·서훈 회동, 정보기관의 정치개입"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왼쪽)이 최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회동을 한 것으로 27일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스1

민주평화당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이 서훈 국정원장과 회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정보기관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공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홍성문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할 국정원장의 처신은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변인은 "아무리 문재인 정부의 대선 캠프에 몸담은 전력이 있다지만 국정원장의 이러한 행동은 국민들의 비난을 받을 만한 처신으로 그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며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에 즉각 출석해 대화 내용을 공개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며 주어진 국가 안보에만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정철 연구원장도 문재인 정부를 향한 충성심이라도 온전히 지키고 싶다면 적어도 구설수에 오르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절제하라"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국정원의 정치 개입을 차단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런데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자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로부터 배운 것을 그대로 답습하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총선 승리가 촛불혁명의 완성이라고 오만하게 떠들더니 결국 국정을 농단했던 지난 정부와 다른 게 없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