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나 "OECD 초대 받아… 유언비어 그만둬라"

 
 
기사공유
배리나. /사진=배리나 유튜브 캡처

유튜버 배리나(본명 배은정)가 27일 주최 측 초대로 OECD 포럼에 참석했다며 정부 개입설을 해명했다.

배리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계속 저를 정부에서 보냈다는 식으로 루머를 만들고 계셔서 말씀드린다"며 "저는 OECD 측에서 초대해주셔서 갔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걸 공개해야 하는 게 어이없지만 유언비어는 그만둬달라"며 OECD에서 자신에게 보낸 이메일 초청장을 함께 공개했다. 

앞서 배리나는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월드 인 이모션(WORLD IN EMOTION)'을 주제로 열린 OECD 포럼에 참석했다. 배리나는 포럼 첫날 '소셜 미디어와 정체성'을 주제로 진행된 토론에 패널로 참여했다. 

이날 토론에서 배리나는 '탈코르셋'이라는 표어로 외모 차별주의에 반대하는 유튜브 운동가로 소개됐다. 그는 한국에서의 온라인 혐오 등에 대해 발언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누리꾼은 정부에서 배리나를 OECCD 포럼에 참여하도록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정부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배리나씨의 OECD 포럼 참석 과정에 개입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배리나는 15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지난해 6월 '탈코르셋' 운동을 지지해 화제를 모았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23:59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23:59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23:59 06/20
  • 두바이유 : 64.45상승 2.6323:59 06/20
  • 금 : 62.61상승 1.3923:59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