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첫방 어땠나?

 
 
기사공유
바람이분다 첫방. /사진=JTBC 방송캡처

'바람이 분다' 감우성, 김하늘이 권태기 부부로 변신했다.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에서 김하늘(수진 역)이 감우성(권도훈 역)에게 이렇게 말했다. 권태기의 부부는 연애 시절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서로에게 짜증만 냈다. 갑갑한 현실을 피하기 위해 수진은 임신을 바랐지만, 도훈은 경제적인 이유를 들면서 원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계속 어긋났고, 결국 수진은 폭발했다.

‘바람이 분다’의 첫 회는 도훈, 수진의 과거와 현재를 비추며 변해버린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연애시절 무릎이 살짝 까지기만 해도 헐레벌떡 뛰어 가서약을 사오던 도훈은 이제 배가 아프다는 아내를 두고 가버리는 매정한 남편이 됐다. 아무것도 아닌 일에도 늘 웃으며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도훈을 바라봤던 수진 역시 일상에 지쳐 얼굴에 미소가 싹 사라졌다.

두 사람의 식어버린 사랑과 멀어진 관계를 들여다보며 주변 인물도 소개했다. 도훈의 절친한 친구로 나오는 최항서(이준혁), 백수아(윤지혜)와 수진의 친구 조미경(박효주), 수진의 동생 친구인 브라이언 정(김성철)과 그를 좋아하는 손예림(김가은)까지 다채로운 인물들이 등장해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어느 부부의 평범한 하루를 지루하지 않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연애시절과는 다른 현실적인 문제로 고민하고 갈등하는 도훈과 수진. 일상의 언어로 상황과 대사를 풀어내 보는 이들도 거리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었다.

특히 극의 중심을 잡은 감우성, 김하늘의 열연이 돋보였다. 지난해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코믹과 진지함을 오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든 감우성은 이번에도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을 보여줬다. 도훈은 매일 술을 마셔 수진을 힘들게 했다. “나는 이런 게 제일 싫은 거야”라며 대화를 시작하는 말버릇도 그의 성격을 알 수 있게 했다.

하지만 도훈은 수진에게 짜증과 화를 내다가도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혔고, “내가 뭘 잘못했길래 나에게 이러느냐”고 허공에 소리도 쳤다. 수첩에 아내의 직장 전화번호를 적는 등 의미심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는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연애 때와는 180도 바뀐 남편을 힘겹게 바라보는 수진은 원했던 아이마저 유산하며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는 갖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말하는 도훈의 변화에 참았던 분노가 폭발했다. 그의 얼굴에 맥주를 끼얹으며 “이혼하자”고 소리쳤다.

이후 수진은 미경의 도움을 받아 ‘이혼하는 법’을 연구했다. 도훈에게 “나, 오늘 집에 안들어간다”고 선언했고, 급기야 걱정하며 전화한 도훈을 향해 “나, 오늘부터 바람피울 것”이라고 도발했다.

현실에 있을 법한 권태기 부부로 변신한 감우성, 김하늘. 날카로운 말들을 쏟아낸 이들의 모습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