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무더위 여름휴가 'OO카드' 준비하세요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직장인 김용희씨는 이른 여름휴가를 떠나기로 마음 먹었다. 시원한 해변에서 모히또를 마시고 수영을 할 생각을 하니 그동안 쌓였던 피로가 벌써부터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다. 해외여행을 계획한 김 씨는 항공권과 호텔 예약에 앞서 어떤 신용카드를 써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김 씨는 "항공권과 호텔 예약을 저렴하게 하면 여름휴가 비용을 많이 아낄 텐데, 지금이라도 할인 혜택이 많은 카드를 만들어야 할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이른 더위가 찾아왔다. 여름휴가로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은 미리미리 항공 마일리지, 해외결제 할인, 환전·환율 혜택을 담은 신용카드를 준비하는 게 유리하다. 신용카드를 활용해 휴가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해외여행의 시작, 항공권 싸게 예약하자

신용카드로 줄일 수 있는 대표적인 휴가비용은 항공료다. 항공권이나 현지에서 사용하는 기차 등 대중교통 이용도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할인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의 ‘The BEST+’(베스트플러스카드)는 항공마일리지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 상품이다. 이 카드는 전월 실적에 상관 없이 대한항공 스카이패스는 이용액 1500원 당 1마일리지, 아시아나클럽은 1000원 당 1마일리지를 적립해 준다. 전월 일시불, 할부 이용액이 200만원 이상이면 스카이패스는 국내 이용금액 1500원당 1.5마일리지와 해외 이용금액 1500원당 3마일리지, 아시아나클럽은 국내 이용금액 1000원당 1.5마일리지와 해외 이용금액 1000원당 3마일리지를 적립해준다.

또 신한카드는 자유여행 예약 사이트인 클룩(KLOOK)과 제휴해 해외 교통티켓을 할인 판매한다. 클룩은 전세계 250여개 도시 8만여개 관광명소의 입장티켓과 교통티켓을 실시간으로 판매하는 사이트다. 신한카드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인 신한PayFAN(신한페이판)에 접속해서 교통티켓을 구입할 수 있다. 일본 오사카 라피트 열차와 홍콩·대만 시티버스 투어,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이용권을 2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우리카드의 ‘카드의 정석 프리미엄 카드’는 마일리지형을 이용할 경우 대한항공은 이용금액 1000원당 1마일을 기본으로 적립해준다. 해외·면세점 업종에서 결제 시 추가로 1마일을 더 적립해준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는 1000원당 1.5마일을, 해외·면세점 업종 결제 시 1.5마일을 추가로 적립해준다. 포인트형은 전월 실적조건 관계없이 국내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금액의 0.8%를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KB국민카드의 ‘베브 파이브’ 카드도 전월 이용실적 50만원 이상이면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적립 한도는 월 최대 3만 마일이다. 쿠폰 서비스도 연 1회 제공한다. 국내 지정 호텔 무료 숙박, 국내 지정 호텔 뷔페 이용권 25만원, 롯데백화점 상품권 22만원, 국민카드 포인트리 22만 포인트 등 4가지 혜택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롯데카드의 ‘롯데 트래블패스 시그니처’ 카드는 국내선 동반자에게 연 1회의 무료 왕복 항공권을 제공한다. 롯데카드에서 운영하는 여행사이트에서 예약해야 한다. 대한항공만 동반자 무료 왕복 항공권을 받을 수 있다. 

◆호텔 숙박비 할인, 쇼핑 특화카드 챙겨라 

신용카드 고객은 호텔 숙박비도 줄일 수 있다. 여행의 꽃으로 불리는 조식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니 알뜰한 혜택을 챙겨보자. 

하나카드는 일본 도쿄와 오사카 지역 일부 호텔과 제휴해 호텔 숙박비를 최대 15% 할인해준다. 국내외 겸용 하나카드(체크카드 포함) 고객이 하나카드 홈페이지에서 ▲아고라 리젠시 사카이 ▲아고라 오사카 모리구치 ▲아고라 플레이스 아사쿠사를 예약하면 객실 요금을 15% 할인해준다. 또 조식도 무료(최대 2인)로 제공된다. 

호텔 예약 사이트인 호텔스닷컴에서 비자카드 브랜드를 쓰는 신용카드는 공제액의 8%를 할인해준다. 비자카드 브랜드를 쓰는 ‘신한더클래식Y카드’, ‘e플래티넘 롯데카드’, ‘SC제일은행 플러스마일카드’ 등이다. 마스터카드 브랜드를 사용하는 카드들도 8~12%의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삼성카드 탭탭(taptap)Ⅰ’와 ‘SKYPASS THE DREAM 롯데카드’, ‘KB국민 청춘대로 티타늄 카드’를 이용하면 호텔 숙박비를 할인 받을 수 있다.

항공권 예약에 호텔까지 예약을 마쳤으면 이제 해외에서 쇼핑할 계획을 세워보자. 해외 쇼핑에 특화된 현대카드의 ‘the Green’(더그린)은 모든 가맹점에서 결제금액의 1%가 M포인트로 기본 적립되고 월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추가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월 카드 이용금액(일시불·할부)이 100만원 이상일 때는 기본 적립 포인트의 1.5배, 200만원 이상일 때는 2배의 M포인트가 적립된다. 해외쇼핑 특별 적립은 해외 현지와 해외 온라인 가맹점 이용 시 제공된다.

삼성카드의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그린’은 해외 가맹점(해외직구 포함) 및 면세점에서 결제 시 2%, 항공권 결제 시 1%를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롯데카드의 ‘I’m YOLO’ 카드도 전월 이용실적 및 할인한도 제한 없이 모든 해외이용 금액의 1.2%를 결제일에 할인해준다.

해외에서 카드 결제 시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바로 수수료다. 해외에서 카드로 물건을 살 때 현지 통화로 결제하면 현지 통화를 미국 달러로 환전 후, 원화로 환전해서 결제된다. 이 과정에서 1%대의 국제카드사 수수료와 0.18~0.35%의 국내 카드사 해외 이용료가 추가된다. 하지만 원화로 결제하면 현지 통화를 원화로 환전하고 달러로 바꿔서 환전하는 이중환전이 이뤄진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처음에 원화로 환전하는 과정에서 3~8%의 수수료가 추가 부과되므로 카드 결제 시 달러나 유로 등 현지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