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쏟아질까… 6월 전국 3만7500가구 분양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상반기 제2의 분양성수기로 꼽히는 6월 공급 계획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될 전망이다. 올 상반기 분양시장은 청약제도 변경, 분양가 규제 등으로 4월까지 전년 동기(5만2600여가구) 보다 4000여가구 적은 4만8900여가구가 공급되는데 그쳤지만 연 초부터 미뤄왔던 물량들이 5월 이후 증가하면서 6월 공급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3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 중 전국에서 총 5만5609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며 이중 3만7567가구가 청약통장 가입자에게 분양된다.(아파트기준. 임대제외)

이는 전년 동기(1만7156가구) 대비 2.2배 증가한 수준이며 분양시장 호조로 물량이 쏟아졌던 2016년 6월(3만4311가구) 보다도 많은 수치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1311가구로 전체의 56.7%, 광역시가 1만1805가구를 차지한다. 반면 지방도시는 4400여가구에 불과해 수도권 및 광역시에 비해 분양시장이 한층 위축된 모습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6월은 장마, 휴가시즌으로 넘어가기 직전이라 물량이 쏟아지는 시기고 상반기를 잘 마무리 하고 하반기를 대비하는 시기라 분양성과에 따라 하반기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는 시기이기도 하다”며 “특히 올 6월은 청약제도 변경, 분양보증 지연 등의 이유로 연 초부터 일정이 지연되면서 물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권역별 6월 주요 분양물량은 ▲서초그랑자이 ▲래미안 라클래시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을 ▲과천푸르지오 벨라스테 ▲e편한세상 두류역 ▲신천센트럴자이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 ▲세종 하늘채 센트레빌 ▲춘천우두지구 이지더원 ▲순천 한신더휴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