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보험] 다가오는 휴가철… '가족' 여행자 보험으로 저렴하게

 
 
기사공유
여행자보험./사진=머니투데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왔다. 지난해 우리나라 연간 해외여행객은 2869만명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휴가철에는 평소보다 최대 50만명 가량 많은 여행객이 해외로 나가고 있다.

해외여행객이 증가하면서 여행자보험은 필수사항이 됐다. 저렴한 보험료로 혹시 모를 사고나 질병을 대비할 수 있어서다. 기본적으로 해외여행자보험 ▲상해사망 및 후유장해 ▲해외 발생 질병 등 해외에서 발생한 상해·질병에 대해 보장한다. 보험사별로 차이가 있지만 해외여행자 보험은 만 19세에서 만 79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가족 여행객 보험 '더 저렴'

단체 여행객이나 가족여행객은 단체 여행자보험으로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또 단체보험을 가입하면 한번에 가입할 수 있어 일일이 가입해야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보험상품 비교사이트 ‘보험다모아’에서 각사의 여행자보험을 비교할 수 있지만 할인 혜택인 '가족계약 할인 특약'까지 되는지 따져봐야 한다.

대표적으로 삼성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DB손해보험 등 일부 보험사는 여행자보험을 가족이 동시에 가입하면 보험료를 10% 깎아주는 특약을 제공한다. 삼성화재는 가족 여행객 보험 상품에 대해 10%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가족형으로 가입할 경우, 본인과 배우자, 미성년 자녀까지 한 번에 가입할 수 있다. 다이렉트로 가입 시 20% 할인되며 추가로 가족형 10% 할인까지 제공돼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KB손해보험은 가족 플랜으로 최대 19명까지 가입할 수 있는 여행자보험을 판매 중이다.

여행사를 이용하는 단체 여행객은 여행상품에 여행자보험이 포함돼 있는 경우가 많다. 다만 보험사마다 보장내역에 차이가 있으니 이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양한 특약 꼼꼼하게 확인해야

여행자보험은 나이와 여행기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만27세 남성(7일) 기준 보험료 3000~8000원대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보험료가 저렴하다고 무작정 가입해서는 안 된다. 최근 보험사 별로 다양한 특약을 제공하고 있어 본인에게 맞는 보장을 확인하고 가입하는 게 중요하다.

대표적으로 항공편 지연·결항 보상이 있다. 항공편이 4시간 이상 지연되거나 결항되면 비용에 대한 보상이 가능하다. 해당 기간 식사·전화통화 등에 대해 보상해줘 영수증을 꼼꼼하게 챙겨둬야 한다.

휴대품 도난·손해 보상도 있다. 휴대폰, 카메라 등 휴대품을 도난당했을 경우 현지 경찰서에서 도난 확인서를 끊어와야 한다. 여행 중 사고로 휴대품이 손상됐을 경우도 보상된다. 휴대품의 단순한 분실은 보상되지 않는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항공기 지연·결항의 경우 이를 증명하는 서류와 구입한 물품에 대한 영수증을 함께 첨부해야 보상받을 수 있다"며 "보험 가입전에 보장항목과 조건을 잘 확인하고 가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