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KT 압수수색… 황창규 회장 소환 불가피할 듯

 
 
기사공유
황창규 KT 회장. /사진=뉴시스

검찰이 KT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했다. 황창규 회장과 전·현직 임직원의 ‘쪼개기 후원금’과 관련된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5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KT분당사옥 전산센터에서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 단계에서 처음 시행된 강제수사다.

이번 수사는 경찰이 송치한 사건을 전반적으로 보완하기 위한 절차로 조만간 황 회장과 관련자의 기소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1월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년간의 수사끝에 황 회장과 KT 전·현직 임직원 7명, KT 법인을 정치자금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 회장 등은 2014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사들인 뒤 3.5~4%의 수수료를 떼고 현금화한 뒤 이를 정치권에 제공했다. 금액은 약 11억5000여만원에 달한다.

황 회장 측은 “국회 후원은 관행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해당 행동은 과거부터 계속 해오던 것으로 보고받은 사실이나 기억도 없다”고 완강히 부인했다.

다만 검찰은 황 회장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조만간 황 회장을 소환해 상품권을 현금화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후원 여부를 인지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5.40상승 28.0512:32 12/13
  • 코스닥 : 645.05상승 8.1112:32 12/13
  • 원달러 : 1171.30하락 15.512:32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2:32 12/13
  • 금 : 64.01상승 0.2312:32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