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보험] 장마철 침수차량 어디까지 보상되나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여름 장마철이 다가오면서 차량침수 피해 예방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차량침수 95.5%가 여름철에 발생해 각별히 주의해야할 기간이다.

침수차량은 중고차 가격도 크게 떨어져 사전에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차량침수 피해 발생 시 보험사로부터 받을 수 있는 보상 범위 및 유의사항 등에 대해 알아본다.

◆할증 없이 보상… 본인 부주의는 미적용

침수차량 피해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자동차보험 가입 시 ‘자기차량손해(자차)’ 담보에도 가입돼 있어야 한다. 단 가입 시 ‘차량 단독사고 손해보상 특약’에 반드시 가입돼 있어야 침수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통상적으로 자차담보에 가입하면 해당 특약이 포함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간혹 보험료를 낮추기 위해 특약을 빼는 경우가 있다.

일반도로나 주차구역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단 창문이나 썬루프를 열어놔 침수된 경우는 보상받을 수 없다. 주차구역이 아닌 지역에서 침수가 발생한 경우는 침수 위험지역으로 정해진 지역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한 경우 등은 보상을 받을 수 없거나 일부 과실이 적용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침수피해 시에는 차량 자체만 보상받을 수 있다. 다른 물품은 물론 오디오시스템 등도 보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침수피해 시 보험사에 연락해 보상을 받는 과정은 다른 사고와 동일하며 피해 규모에 따라 보상규모도 달라진다. 보상 범위는 자동차가 침수되기 전 상태로 복구하는 데 드는 비용으로 보험가액이 기준이 된다. 약관상 보험가액이란 보험계약 체결 당시 또는 보험사고 발생 당시 보험개발원의 차보험 차량기준가액표에 정한 가액을 말한다.

만약 차량 수리가 불가능하거나 수리비가 차량가액을 넘으면 침수피해 당시 차량가액을 전손 보험금으로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보험사에 침수 전손서리를 받을 때 ‘전부손해증명서’를 발급해달라고 하면 차량 구입 시 취득세를 감명받을 수 있다.

차량침수 피해는 자연재해에 해당하므로 보험료 인상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비주차지역이거나 침수위험 지역 등에서 피해가 발생해 보험금을 신정하면 할증 사유가 된다.


◆중고시세하락 적용 안돼


차량 침수 시 차주의 가장 큰 고민은 중고차 가격 하락이다. 침수차량은 중고차가를 크게 떨어뜨리는 대표적 사유 중 하나다. 금융당국은 최근 시세하락손해 범위를 확대하고 대상을 출고 후 5년된 차량까지 범위를 넓혔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침수차량은 중고차 시세하락손해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다. 시세하락손해는 대물배상, 즉 차대차 사고에 대한 사고만 적용돼 자차담보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침수지역을 통과할 경우 속도는 20㎞ 미만으로 천천히 운전하고 급제동은 피해야 한다. 아예 침수돼 차가 멈춰있는 경우는 시동을 걸거나 다른 기기를 만지지 말고 곧바로 보험사나 정비소에 연락해 견인해야 한다. 두 가지 모두 엔진 내부에 물이 들어간 경우 시동을 걸면 엔진파손과 엔진주변 부품이 손상될 수 있다.

장마철이 되면 손해보험협회 및 대부분 손보사가 차량침수 피해가 예정되는 지역에 비상팀을 운영한다. 하천 주차장이나 저지대 지역 등 상습 침수지역에 대해 순찰을 강화하고 침수위험 차량이나 침수차량을 빠르게 견인해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차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차량단독사고 손해보상 특약’에 가입해 두지 않으면 차량침수 피해를 보상받을 수 없다”며 “차량침수 피해는 자연재해로 인한 사고여서 1년 할인유예만 적용될뿐 보험료는 할증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77상승 27.1612:26 10/14
  • 코스닥 : 642.92상승 9.9712:26 10/14
  • 원달러 : 1182.00하락 6.812:26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2:26 10/14
  • 금 : 60.44상승 2.6712:26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