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풀파워 시구에 아들 목 꺾여… '오지랖 vs 위험' 네티즌 '갑론을박'

 
 
기사공유
./사진=유투브 갈무리
'FT아일랜드' 최민환이 돌 지난 아들을 앞으로 안고 시구에 도전하면서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한화이글스 경기 전 최민환-율희 부부가 각각 시구와 시타에 나섰다. 이날 아들도 함께 했다.

논란은 최민환은 돌 지난 아들을 앞으로 안고 그라운드에 나오면서 시작됐다. 이어 공을 부인 율희 쪽으로 던졌고 이 과정에서 아들의 목이 꺾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세게 던진 거 아니냐", "온몸을 다 이용해서 던지냐. 목을 잡아야지", "아기 목이 확 꺾였다. 아기 목 보호해줘야지", "아기 머리 흔들리는 게 얼마나 위험한데. 풀파워로 던지냐"라고 최민환을 지적했다.

반면 최민환을 비판하는 반응에 다른 누리꾼들은 "남의 집안 사정이다. 알아서 하게 둬라", "애 잡고 했는데 뭘. 별 문제 없어 보인다", "오지랖이다"라는 의견을 내놨다.

한편 최민환과 율희는 지난해 5월 아들을 낳고 10월에 그해 결혼식을 올렸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