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횡령·부정청탁 근절 칼뽑았다… 사학비리 신고센터 설치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사학비리·부패 근절을 위해 칼 뽑았다. 횡령, 교직원 특혜채용,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을 신고할 수 있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가 설치된다.

국민권익위원회와 교육부는 9일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오는 10일부터 8월9일까지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는 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에 설치되며, 대검찰청·경찰청·감사원·국세청 등 주요 수사·조사기관도 참여한다.

신고대상은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 사립학교 및 학교법인과 관련된 부패·공익침해·부정청탁행위다.

접수된 신고는 권익위와 교육부 조사관의 사실 확인 후, 비위 정도를 고려해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 및 수사가 의뢰된다.

신고는 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 청렴포털, 국민신문고 및 권익위 홈페이지, 대검찰청·경찰청 등 참여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국민콜, 부패·공익신고상담 전화로도 신고 상담을 할 수 있다.

권익위는 신고자에게 보상금과 포상금을 지급하고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신고내용과 신고자의 신상정보 등을 엄격하게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