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한화전 3피트 수비방해 오심 심판 2주간 2군 강등 조치… 버틀러도 엄중공고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논란의 중심에 있는 3피트 수비방해 오심을 범한 심판에 징계를 내렸다.

KBO는 지난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6회말 3피트 위반 수비방해 상황을 인지하지 못한 문동균 심판에 KBO리그 규정 벌칙내규에 의거해 엄중 경고하고 2주간 퓨처스리그(2군)로 강등 조치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경기에서 한화는 1-1로 맞선 6회말1사 3루에서 제라드 호잉이 적시타를 날려 2-1로 앞섰다. 호잉의 도루와 김태균의 중전 안타로 이어간 1사 1, 3루 찬스에서 한화 송광민이 초구에 스퀴즈 번트를 댄 뒤 1루로 전력 질주했다.

하지만 송광민은 LG 선발 투수 타일러 윌슨이 타구를 잡고 1루로 송구할 때까지 파울라인 안쪽으로 뛰었다. 베이스 근처에서야 파울라인 바깥 쪽으로 벗어났다. 3피트 수비방해 상황이었지만 심판은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

당시 류중일 LG 감독과 LG 1루수 토미 조셉이 강하게 항의했지만 심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로 인해 한화는 1점을 추가해 3-1로 앞섰고, LG는 8회초 1점을 만회하고도 2-3으로 졌다.

3피트 수비방해 규정은 올해부터 강화됐다. 야수가 홈에서 1루로 송구할 때 타자 주자가 1루로 달리면서 파울라인을 밟거나 파울라인 안쪽으로 뛰면 1루에서 세이프 선언을 받아도 자동으로 아웃된다. 이 때 주자는 귀루해야 한다. 하지만 강화된 규정을 두고 논란이 많다.

KBO는 7일 경기에서 나온 장면이 오심이라고 판단해 징계를 내렸다. KBO는 "문동균 심판이 4월 6일 수원 LG-KT 위즈 전에 이어 거듭된 오심으로 물의를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KBO는 6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5회말 글러브를 발로 차는 행동을 한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에디 버틀러에도 엄중 경고 조치했다.

버틀러는 6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5회말 선두타자 이학주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자 자신의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채 왼손에 끼고 있던 글러브를 벗어 공중에 띄운 뒤 오른발로 힘껏 찼다.

이에 NC 구단은 전날 버틀러에 엄중 경고했다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KBO는 "향후 그라운드 내에서 스포츠 정신을 위배하는 행위를 할 경우 심판진에게 즉각 퇴장 조치 등 엄격히 제재하도록 했다.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당 방침을 각 구단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88하락 2.9511:42 10/17
  • 코스닥 : 648.92하락 3.0411:42 10/17
  • 원달러 : 1185.60하락 2.211:4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42 10/17
  • 금 : 58.80하락 0.6211:4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