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소형 아파트 '각광' 받는 이유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전용면적 59㎡ 미만의 도심 내 초소형 아파트가 각광받는다. 1~2인 가구의 증가 추세에 따라 미래가치에 대한 기대뿐만 아니라 오피스텔의 전유물로만 생각했던 소형 주거공간이 아파트로 공급된다는 것 자체가 희소성을 갖고 있어서다.

특히 서울 도심에 위치한 아파트라면 오피스텔의 단점인 주거를 위한 효율적인 공간구성 및 상대적으로 낮은 관리비 등을 해결할 수 있어 더욱 몸값이 높아지는 추세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 1~6월(7일 기준)까지 서울에서 청약 접수를 받은 59㎡ 미만의 아파트는 총 70개 타입이며 1개 타입을 제외하고 전부 1순위에서 마감됐다.

지난해 4월 일반분양을 진행한 서울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는 총 802가구 중에서 46㎡가 총 26가구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조합원분(21가구)으로 소진되면서 일반 분양은 5가구 밖에 나오지 않았고 특별공급을 제외한 2가구의 일반분양에 1839건의 청약접수가 이뤄져 해당면적에서 919.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해 7월 분양한 서울 ‘힐스테이트 신촌’ 52㎡의 경우 694대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84㎡는 57.33대1, 119㎡는 52.36대1을 기록해 소형이 중대형보다 1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업계 관계자는 “소형 아파트는 중대형에 비해 저렴한 분양가로 투자수요가 풍부하고 서울 도심에 위치했다면 임차도 잘 맞춰지기 때문에 투자자의 선호도 역시 높다”며 “거주환경이 좋고 상업시설 이용이 편리한 도심 초소형 아파트는 앞으로도 인기가 꾸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소형 면적이 포함된 서울 도심 속 분양 예정 아파트는 ▲황학동 청계천 센트로파크 지역주택조합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여의샛강 에코시티 ▲효창6구역 재개발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73하락 4.6818:01 06/17
  • 코스닥 : 719.13하락 3.1218:01 06/17
  • 원달러 : 1186.50상승 1.218:01 06/17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7
  • 금 : 59.90하락 0.3818:01 06/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