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본고장 파리에서 공연

 
 
기사공유
창단 35주년을 맞은 유니버설발레단이 6월 21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 Palais des Congrès de Paris 에서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를 선보인다.
▲정기공연 커튼콜

유니버설발레단은 1985년 최초로 해외투어를 시작하였으며 북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18개국 주요 도시를 거쳤다. 그 중에서도 프랑스 파리는 최초의 발레작품 <왕비의 발레 코미크 Ballet Comique de la Reine>가 탄생하고, 최초의 무용학교 Académie Royale de Danse가 설립된 발레의 본고장으로 세계의 모든 발레단이 공연을 꿈꾸는 도시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이 프랑스 파리를 방문하는 것은 2003년 <심청>, <로미오와 줄리엣>과 2012년 <심청> 이후로 이번이 세 번째이다. 그 동안의 해외투어가 창작 발레 <심청>을 필두로 한국 발레의 독창성을 알려왔다면, 이번엔 정통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를 통해 엄격한 프랑스 평단과 관객을 마주하는 자리가 될 것이란 관계자의 설명이다.

공연은 파리 오페라극장 발레단 Paris L'Opéra Ballet 출신의 발레리 콜린 Valéry Colin이 기획하였으며, 기획사 발 프로드 Val Prod측에서 공연수당, 현지경비, 항공, 숙박, 교통, 통역 등의 비용을 부담하는 초청공연이다. 유니버설발레단에서는 문훈숙 단장과 유병헌 예술감독 이하 20여 명의 스태프와 60여 명의 무용수가 이번 투어를 준비했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는 러시아 마린스키의 3막 4장 발레를 2막 4장으로 수정한 버전이며, 그간 13개국 투어를 통해 작품성과 예술성을 인정받아 왔다. 지난 4월 정기공연에서는 프랑스 투어에 앞서 2막 2장의 연출과 안무를 전면 수정하여 선보인 바 있다. 백조와 흑조가 어우러지는 호숫가 장면과 이색적인 새드 엔딩이 프랑스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공연장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는 프랑스 최고의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컨벤션 센터로 1974년 개관했다. 이번에 공연하게 될 3723석 규모의 대극장은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Notre-Dame de Paris>, <로미오와 줄리엣 Roméo et Juliette> 등이 초연된 곳이다. 올해 하반기, 내년 상반기에는 에이프만 발레단 Eifman Ballet, 베자르 발레단 Béjart Ballet Lausanne 등 세계적 수준의 발레단이 공연을 올릴 예정이며 유니버설발레단은 올해 상반기 공연을 맡고 있다.

문훈숙 단장은 “프랑스 파리는 예술가라면 누구나 선망하는 도시이다. 아무나 공연할 수도 없고, 인정받기는 더욱 힘들다. 발레가 극장 예술로서 발전한 역사적인 장소에서 클래식 발레로 초청받게 된 것은 축복이자 모험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가 발레단에게 최고의 순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라며 포부를 밝혔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