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로드] SNS 강타한 ‘입호강’ 한끼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로드 / 망리단길

 
 
기사공유

섭식당.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지하철 6호선 망원역 2번 출구에서 망원시장 방향으로 걷다 보면 고즈넉한 골목길이 펼쳐진다. 연립주택과 높지 않은 건물들 사이사이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게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 ‘망리단길’에 접어든 것이다.

망리단길은 망원동의 ‘망’과 한때 서울에서 가장 핫한 골목이었던 ‘경리단길’의 합성어다. 몇년간 트렌디한 골목상권으로 주목받다가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 망리단길에서 소소한 맛의 즐거움을 전하는 개성 넘치는 맛집을 찾아가보자.

◆섭식당

최근 SNS를 통해 조용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망원동의 ‘섭식당’은 기존에 국내에서 만나보기 힘들었던 일본식 덮밥 요리를 선보이는 곳이다. 일본식 도시락인 ‘벤토’(弁当)를 활용한 감각적인 플레이팅으로 트렌드세터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푸른 격자무늬 문을 열고 들어서면 목재를 주재료로 한 정갈하고 미니멀한 일본풍 인테리어와 앙증맞은 소품들이 편안한 조화를 이룬다. 이곳의 김대섭 오너셰프는 요리를 전공하고 특급 호텔 등의 주방에서 수련했다. 정갈함과 재료 본연의 맛을 가장 잘 표현하는 일식에 매료돼 차근차근 자신만의 내공을 쌓으며 요리사의 길을 걸어왔다고.

김 셰프는 누구나 편하게 와서 한끼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면서도 재료나 정성만큼은 하이엔드 일식당에 뒤지지 않는 마음으로 이자카야, 갓포 음식점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으며 섭식당의 메뉴 개발을 위한 발품을 아끼지 않았다.


섭식당 내부. /사진=장동규 기자



섭식당의 또 다른 셰프는 돌림자로 ‘섭’자를 쓰는 김 셰프의 친동생이다. 서로를 누구보다 잘 아는 형제가 합심한 공간인 만큼 섭식당에 대한 손님들 의신뢰도 남다르다.

섭식당을 대표하는 메뉴는 주재료를 달리한 ‘벤토’. 나무로 된 일본식 도시락 용기 안에 덮밥과 샐러드를 푸짐하게 채워 낸 후 미소시루, 간단한 찬과 함께 반달 모양 쟁반 위에 소담하게 차려낸다.

섭식당의 주인공인 벤토의 나무용기는 셰프가 일본에서 직접 공수했으며 젓가락을 받치는 각기 다른 모양의 받침대는 플레이팅에 위트를 더한다. 마음에 드는 것이 없으면 손수 제작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고.

심플한 메뉴판이지만 메뉴 선택에 고민에 빠진다면 ‘네기토로 벤토’를 추천한다. ‘네기토로’(ねぎとろ)는 참다랑어의 뼈와 뼈 사이의 살을 파내거나 살을 잘게 다져 파와 함께 올려내는 음식이다. 일본에서는 대중적인 메뉴지만 국내에서 마끼나 초밥의 형태가 아닌 덮밥으로 선보이는 곳은 찾기 쉽지 않다.

섭식당의 네기토로 벤또에는 참다랑어 살을 곱게 다져 밥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득 올려 내는데 함께 제공된 김에 파와 와사비를 취향껏 넣고 싸먹는 게 이 요리를 제대로 즐기는 팁이다. 참치 뱃살 부위도 듬뿍 들어가 부드럽고 고소한 참치의 맛이 일품이다.

육류를 즐긴다면 닭 목살을 매콤 달콤하게 수비드 조리해 부드럽게 익혀 밥 위에 올려 낸 ‘세세리 벤또’를 추천한다. 통영산 자연산 장어만을 사용한 ‘아나고 벤또’는 장어 뼈를 우려낸 소스에 조려 장어덮밥의 짭조름하고 달콤한 맛에 장어 본연의 풍미를 자랑한다. 한그릇에 영양이 응축된 듯한 맛으로 여름철 보양에 그만이다.

분위기와 특색 있는 메뉴에 호기심을 갖고 방문한 고객도 섭식당에서 활용하는 좋은 식재료와 셰프의 디테일에 반드시 재방문을 하고 만다는 망원동의 신흥 명소 섭식당에서 ‘입호강’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메뉴 네기토로벤또 1만5000원, 차슈벤또 9000원
영업시간 (매일)11:00~20:30 (월 휴무)


소금집델리.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소금집델리

망원동에 자리한 수제가공육 공방. 좋은 고기와 재료를 엄선해 숙성부터 발효까지 모든 과정을 셰프와 숙련된 스태프의 손으로 만든다. 낮 시간대에는 델리 미트를 활용한 간단한 샌드위치를, 저녁에는 다양한 샤퀴테리를 곁들인 와인 한잔을 추천한다. 모든 가공육은 포장 판매를 겸하고 있으며 치즈와 견과류 등 다양한 훈제 스낵도 소금집 델리만의 별미다.

샘플러 보드 2만8000원, 잠봉뵈르 샌드위치 1만2000원 / (매일)11:00~22:00 (금-토)11:00~23:00


자판기.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자판기

핑크색 자판기 문으로 망원동의 유명한 포토존이 된 곳. 수없이 양산된 SNS 피드 덕분에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도 핫플레이스로 통한다. 인증샷을 부르는 인테리어와 디저트로 고객들은 사진을 찍기에 분주하다. 다양한 맛의 보틀 밀크티가 인기이며 틴케이스에 담긴 케이크류, 화려한 색감의 아이스크림 메뉴들은 먹기 아까운 동화 같은 비주얼을 자랑한다.

오리지널 밀크티 6000원, 머메이드 틴케이크 9500원 / (매일)10:00~23:00


청어람.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청어람

곱창전골 전문점. 푸짐한 곱창과 얼큰한 국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잡내가 없어 초보자들도 쉽게 접할 수 있다. 전골에 면 사리를 추가하고 볶음밥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이곳의 정석 코스. 전골 외에 구이류도 인기이며 가격도 저렴해 고객들의 연령대도 다양하다. 항상 줄이 길지만 최근 맞은편에 2호점을 오픈해 웨이팅 부담을 덜었다.

곱창전골(소) 2만원, 곱창 1만8000원 / (점심)11:30~14:00 (저녁)17:00~22:00 (토)17:00~22:00 (일 휴무)

☞ 본 기사는 <머니S> 제597호(2019년 6월18~2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60%
  • 4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5:32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5:32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5:3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32 10/18
  • 금 : 59.23상승 0.4315:3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