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잠실 지하도시 열린다…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12월 첫삽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와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을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 오는 2023년 들어선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에 조성중인 국제교류복합지구 관문 역할을 할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칭) 지정을 10일 최종 승인했다.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은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국토부와 서울시가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630m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 노선과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 2·9호선, 버스·택시 등의 환승을 위해 공동 추진하는 사업이다.
서울시 영동대로 지하개발 프로젝트 기본구상 조감도. /사진=서울시
이곳에는 철도통합역사 외에 버스환승정류장(52개 노선 운영중), 주차장 등 환승시설과 지상광장, 공공상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지상광장에서 지하 4층까지 자연채광을 도입하고 평균 환승거리는 107m, 환승시간은 1분51초로 서울역보다 3.5~4배 정도 단축시킬 계획이다.

이번 승인으로 서울시는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올 12월 착공할 계획이며 개통은 2023년을 목표로 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0.21상승 7.7610:40 11/14
  • 코스닥 : 665.98상승 4.1310:40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0:40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0:40 11/14
  • 금 : 61.48하락 0.6810:40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