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전국 어디서나 초고속인터넷 쓴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

내년부터 전국 어디에서나 초고속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 1월1일부터 초고속인터넷을 보편적 역무로 지정하는 내용의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공표했다.

보편적 역무는 국민의 통신기본권 보장을 위해 전기통신사업자가 의무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현재는 시내전화, 공중전화가 이에 해당한다.

정부는 초고속인터넷도 정보획득, 금융거래, 쇼핑 등 일상 생활에서 필수재 역할을 하고 있다고 판단, 이같은 방안을 채택했다. 현재 농어촌 및 외딴 지역에는 통신사업자가 낮은 수익성을 이유로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하지 않는다.

과기정통부 측은 “이번 조치로 모든 국민이 초고속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영국 등 해외 대비 빠른 속도의 인터넷을 전국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