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전라도 비하 사과…"적절치 않은 언행 죄송"

 
 
기사공유
홍자. /사진=장동규 기자

트로트가수 홍자(34)가 지역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홍자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특설무대에 올라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을 줄 알았다"고 말해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다만 그는 "근데 여러분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전라도 자주 와도 될까요?"라며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홍자는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해 인기를 끌었다. 경남 울산 출신인 홍자는 '미스트롯'에서 전라도 출신인 홍자와 대결 구도를 그려 재미를 더한 바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65하락 4.1811:23 10/17
  • 코스닥 : 647.63하락 4.3311:23 10/17
  • 원달러 : 1186.30하락 1.511:2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23 10/17
  • 금 : 58.80하락 0.6211:2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