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을 이기는 키워드 '프리미엄' … 하남돼지집, 맛·서비스 본질적 요소에 가심비 겨냥한 고급화 더해

 
 
기사공유
외식업계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외식업경기지수는 65.97로, 지난해 1분기 69.45 보다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5년 중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기도 하다.

이렇듯 지속되는 업계의 불황 속에서도 확고한 아이덴터티를 구축해 브랜드력을 키워가는 곳이 있다.

프리미엄 삼겹살 전문점 ‘하남돼지집’은 프랜차이즈 업체로서는 흔치 않은 9년이라는 기간 동안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지속되는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성업을 이어올 수 있었던 하남돼지집의 비법은 고객에게 ‘프리미엄’의 가치를 선사한다는 데 있다. 


저렴한 가격이나 무한리필 등 양으로 승부하는 브랜드와 달리 하남돼지집은 고객 마음의 만족도, 즉 ‘가심비’를 충족하는 방향을 택했고 이를 통해 고객들 사이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굳건히 자리잡았다.

가심비의 척도는 외식업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맛과 서비스 품질이다. 하남돼지집 고기 맛은 이미 많은 고객에게 인정받고 있다. 국내산 냉장육 한돈으로 신선도와 품질이 우수하며 20mm의 두툼한 두께로 제공돼 탱글한 식감을 자랑한다.

유니크한 서비스 또한 호평 일색이다. 하남돼지집의 ‘재단 서비스’는 고기를 최적의 상태로 굽고 먹기 좋게 잘라 고객에게 제공하는 하남돼지집의 대표 서비스다. 고객이 직접 굽는 수고를 덜어줄 뿐만 아니라 각 부위마다 굽기 정도와 재단 방식이 달라 최상의 상태로 즐길 수 있다.

하남돼지집의 전략은 불황에도 안정적인 매출로 입증된다. 지난 2016년에는 거래액 기준 1508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단일 브랜드 최고이자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지난해에도 직∙가맹점 합산 1493억 원의 총매출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2017년 기준으로 그 해에만 대한민국 인구 10%에 달하는 600만 명이 하남돼지집을 방문했다.

하남돼지집 관계자는 “소득 양극화가 소비 양극화를 불러오면서 외식업계도 알뜰족을 겨냥한 초저가 전략과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 고급화 전략으로 나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하남돼지집은 ‘외식’의 본질적 요소에 프리미엄 가치를 더해 고객 가심비를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