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문장' 이광연 선방 빛났다… "빛광연 별명 영광"

 
 
기사공유
이광연. /사진=뉴스1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주전 골키퍼인 이광연(20·강원)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위기의 순간에 또 한 번 빛을 발했다.

12일(한국시간) 폴란드의 루블린에 위치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른 한국에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세계대회(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이다. 결승전은 16일 우치에서 우크라이나 상대로 치른다.

한국의 승리 뒤엔 주전 골키퍼 이광연의 눈부신 선방이 있었다. 상대의 파상공세에 연이어 몸을 던져 막아내 수퍼세이브를 선보였다.

경기 후 이광연은 "우리가 월드컵 준비하면서 우승하겠다고 했는데 그 문턱 앞까지 왔다. 너무 감동이다.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준 국민들께 감사하다. 마지막 한 경기다. 모든 힘을 다 쏟아붓고 돌아갈 생각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광연은 "오늘이 최대 고비였다. 세네갈전에서 연장 승부와 승부차기까지 갔고 휴식 시간이 짧았다. 그러나 동료들이 정말 잘 뛰어줬다"며 동료들에 공을 돌렸다. 많은 사람들이 크게 예상하지 못했던 결승 진출이었지만 이광연은 "우리는 할 줄 알았다. 자신감이 있었다. 우리는 모든 선수들이 한 팀이라고 느꼈기에 우승에 도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캄파냐의 슈팅을 막아낸 상황에 대해 이광연은 "마지막에 막긴 막았는데 선수들이 각을 잘 좁혀줘서 막기 편하게 왔다. 그게 또 어려운 볼이긴 했는데 진짜 간절했다. 어떻게 걸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와 토너먼트 3경기 등 총 6경기에서 빛나는 경기력을 펼쳐보이고 있는 이광연은 '빛광연'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런 별명이 영광스럽다"던 이광연은 "나 아니었어도 다른 골키퍼들이 뛰었어도 빛났을 것이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23:59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23:59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23:59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23:59 07/19
  • 금 : 61.55하락 0.5923:5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