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자, 이제는 ‘리츠’가 대세?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최근 부동산시장은 정부의 각종 규제 여파에 주거용 부동산을 필두로 전반적인 침체기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부동산 투자자들은 부동산 간접투자인 ‘리츠’에 눈을 돌리는 분위기다. 리츠는 다수의 투자자를 모집한 뒤 부동산에 투자해 그곳에서 발생하는 임대수익과 매각차익, 개발수익 등을 투자자들에게 배당하는 투자방식이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달 리츠 수(오피스, 리테일, 주택, 호텔 등)는 231개로 지난해 12월(219개)보다 12개 증가했다.

6개월 동안 약 5% 늘었고 2014년(125개)보다는 약 84% 증가하며 큰 폭 증가율을 기록했다.

리츠 자산규모도 증가 추세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8조원이던 리츠 자산규모는 이달 기준 44조원으로 늘며 4년 새 약 144% 뛰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기가 계속되면서 세제혜택과 부동산 관리 없이 꾸준한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 리츠로 시선이 쏠리는 분위기”라며 “다만 현재 상장된 리츠회사는 5곳으로 매우 적고 그중에서 배당이 나오는 회사도 소수에 불과한 만큼 리츠 투자 전에는 운용하는 투자회사가 안전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곳인지 확인하고 임대수익은 물론 앞으로의 투자수익까지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