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논산 강연 논란… '2회에 2620만원'

 
 
기사공유
김제동 논산 강연 논란. /사진=뉴스1

방송인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 논란이 또 다시 불거졌다. 대전 대덕구에 이어 이번엔 충남 논산시다. 

12일 논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4년과 2017년 2회에 걸쳐 김제동 초청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강연료는 각각 1000만원, 1620만원으로 2회에 총 262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시는 2014년 7월17일 건양대 문화콘서트 홀에서 김제동을 초청해 ‘사람이 사람에게’를 주제로 1시간30분 간 초청 강연을 열었다. 당시 시는 행사 총 예산 1400만원 가운데 1000만원을 김제동 강연료로 지급했다.

2017년 9월 20일에는 연무읍 육군훈련소 연무관에서 김제동을 초청해 1시간30분 동안 같은 내용으로 강연 행사를 진행했다. 기획사는 당초 1800만원을 제시했지만 시는 10% 정도 할인된 1620만원에 김제동을 섭외했다. 

이 같은 사실은 김제동이 최근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이면서 뒤늦게 도마에 올랐다. 김제동은 오는 15일 대전 한남대학교에서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토크콘서트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대덕구가 김제동 강연료로 90분에 1550만원을 책정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고액 강연료 논란이 일었고 결국 대덕구는 해당 강연을 취소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