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건축물 관리감독’ 강화… 잦은 외장재 탈·추락방지 차원

 
 
기사공유
최근 외장자 추락 사고가 발생한 서초구 잠원동의 한 아파트. /사진=서초소방서
서울시는 최근 잇달아 발생한 드라이비트, 벽돌 등 건축물 외장재 탈락·추락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소규모 노후건축물 외장재 시공 관리감독 강화 및 안전점검을 중점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건축물 외장재 탈락·추락 사고의 주요 원인은 주로 연결철물 시공불량·누락이나 건물 노후화에 따른 외장재의 균열발생으로 인한 우수 침투 등이 꼽힌다.

서울시는 건축물 외장재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공단계에서 외장재 부착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유지관리 단계에서는 소규모 노후건축물 중점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우선 시공단계에서 외장재 시공 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인허가시 소유자 및 공사관계자에게 제공하는 허가안내서에 관련내용을 명시한다. 또 감리 업무를 주로 수행하는 건축사를 대상으로 외장재 시공 시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지시킬 계획이다.

유지관리단계에서는 건축물 안전관리법체계상 의무 안전점검에 해당되지 않아 안전관리 사각지대로 분류되는 소규모 건축물(임의관리대상 건축물)에 대해 외장재 안전부분을 중점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방식은 자치구에서 시민 신청을 받아 추진하는 ‘찾아가는 안전점검’이나 20년 이상 노후한 건축물 중 ‘구청장 직권 안전점검’이다. 서울시는 점검 시행 시 일반적인 구조 안전성뿐만 아니라 외장재 안전관리 부분에서도 자재 파손, 균열, 들뜸, 누수 흔적이 없는지 등을 꼼꼼하게 점검할 계획이다. 또 점검결과에 따라 소유자에게 보수, 보강 등 안전조치 방안을 안내해 지속 관리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