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월세 네달연속 하락… 평균 50만원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대학가 원룸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달 서울 원룸의 평균 월세가 50만원으로 조사됐다.

12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에 따르면 지난 5월 서울 원룸, 투·스리룸 시세는 전반적으로 직전 달 대비 소폭 하락했다.

서울 원룸 월세 평균은 50만원(보증금 1000만원 기준)으로 네달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특히 서대문구(50만원)와 광진구(43만원)는 각각 7만원, 5만원 하락하는 등 하락폭이 컸다.

반면 중구(67만원)와 양천구(45만원)는 상승세를 보였고 관악구는 최근 1년 중 월세 최저치인 33만원을 기록했다.

투·스리룸의 경우 평균 월세는 63만원으로 최근 1년 중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했다. 종로구(73만원), 용산구(64만원)에서 가격이 크게 내렸고, 중구(111만원), 구로구(54만원), 도봉구(58만원)에서는 가격이 올랐다.

강규호 스테이션3 데이터 분석센터 팀장은 “5월 소비자물가지수에서도 월세가 0.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5월이 방을 구하는 시즌이 아닌 데다가 부동산시장 상황도 좋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대학생의 방학시즌인 6월부터는 원룸 월세가 소폭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55하락 6.3718:01 07/18
  • 코스닥 : 665.15하락 1.1318:01 07/18
  • 원달러 : 1178.80하락 2.518:01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8:01 07/18
  • 금 : 63.23하락 1.3518:01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