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광화문 일대 송현동 공터, 정부 매입 필요"

 
 
기사공유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7년째 공터로 있는 종로구 송현동 땅을 정부가 매입해야 한다는 의견을 다시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12일 서울특별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중앙정부가 매입해 일부를 공원화하고 우리 전통문화를 현양할 수 있는 시설이 들어오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송현동 부지는 경복궁과 광화문광장 등과 인접한 3만6642㎡ 규모의 땅이다. 2002년 6월 소유권이 국방부에서 삼성생명으로 넘어갔다가 2008년 대한한공이 2900억원에 매입했다. 대한한공은 당초 이 부지에 관광호텔 건립을 계획했지만 현재는 매각을 추진 중이다.

박 시장은 송현동 부지에 국립민속박물관을 건립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박 시장은 "과거에도 이런 견해를 제시했는데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정부와 계속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