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에도 듀란트 향한 인기 여전… GSW·닉스 등 복수 구단 적극적 구애

 
 
기사공유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포워드 케빈 듀란트가 아킬레스건 파열이 의심되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음에도 FA를 앞두고 있는 그를 향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사진=로이터

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최고의 선수 중 한명인 케빈 듀란트가 아킬레스건 부상이라는 악재를 맞았다. 휴스턴 로케츠와의 서부컨퍼런스 5차전 당시 아킬레스건에 이상을 느껴 교체된 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듀란트는 지난 11일 토론토 랩터스와의 파이널 5차전에서 복귀전을 치렀다.

1쿼터에만 3점슛 3방을 터뜨리는 등 11점을 올리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리드를 이끌었던 듀란트는 2쿼터 초반 토론토의 서지 이바카를 앞에 두고 돌파를 시도하다가 오른쪽 아킬레스건 부위를 붙잡은 채 주저앉았다. 이후 팀 동료 안드레 이궈달라의 부축을 받은 채 코트를 떠난 듀란트는 아킬레스건 파열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운동선수에게 아킬레스건 부상은 치명적이다. 오랜 재활 기간을 거쳐야 하는데 코비 브라이언트와 드마커스 커즌스도 아킬레스건 부상 이후 어려움을 겪었다. 여기에 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FA 자격을 얻는 상황이기에 듀란트에게 있어 이번 부상은 매우 뼈아프다.

그러나 큰 부상을 당했음에도 리그 최고의 선수인 듀란트를 향한 복수 구단들의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현지 매체 ‘디 애슬레틱스’의 데이비드 알드리지 기자에 따르면 현 소속팀 골든스테이트를 포함해 뉴욕 닉스, 브루클린 네츠, LA 레이커스, LA 클리퍼스가 듀란트와 계약을 맺는데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한 NBA 고위 관계자는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했을지라도 최고의 선수가 50위권까지 떨어지지는 않는다. 듀란트는 앞으로도 평균 20~25득점은 넣어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면서 그의 가치가 부상으로 크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듀란트를 잃은 골든스테이트는 5차전에서 토론토에 106-105 극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기사회생했다. 파이널 시리즈에서 2-3으로 뒤진 골든스테이트는 오는 14일 홈구장인 오라클 아레나에서 시리즈 동률에 도전한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