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싱가포르 T301현장, 무재해 2000만 인시 달성

 
 
기사공유
T301 시공 현장 전경. /사진=GS건설
GS건설이 시공 중인 싱가포르 T301 현장이 무재해 2000만 인시(현장 근로자 전원의 근무시간 총합)를 달성했다.

12일 GS건설에 따르면 싱가포르 T301 차량기지 현장이 지난해 11월29일 무재해 1500만 인시를 달성한 데 이어 약 6개월여 만인 지난 7일 2000만 인시에 도달했다.

GS건설은 이번에 달성한 무재해 2000만 인시는 발주처인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의 50년 건설 역사상 처음 달성한 의미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GS건설이 2016년 수주한 T301 현장은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다. 또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대기업-협력업체 간 동반성장 모범사례로 소개된 건설현장이기도 하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