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질문 안 받겠다" 통보에 기자단 '보이콧'

 
 
기사공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검찰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 활동 종료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의 브리핑은 발표만하고 질문을 받지 않는다고 해, 출입기자들이 참석치 않아 자리가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검찰과거사위원회 관련 기자브리핑을 앞두고 "질의응답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해 출입기자단이 기자회견을 보이콧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기자회견장이 텅 비었지만 박 장관은 '나홀로' 브리핑을 강행했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2시30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과거사위의 진상조사 활동 종료 관련 입장을 밝힐 계획이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지난 2017년 12월부터 1년6개월여간 활동한 과거사위 조사결과와 권고 등에 대한 성과와 한계를 짚고 대책안 등을 밝힐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법무부는 브리핑을 한시간여 앞둔 1시15분쯤 출입기자들에게 "장관과의 별도 질의응답 시간은 마련되지 않을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기자단은 검찰과거사위 활동 기간 각종 논란이 있었던 만큼 질의응답을 해야 한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법무부 대변인은 자신이 대신 질의응답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기자단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결국 기자단은 박 장관의 기자회견을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박 장관은 이날 비어있는 브리핑실에서 홀로 준비해온 발표문을 읽어나갔다. 브리핑실엔 박 장관을 촬영하는 일부 사진 및 영상 기자 등만 자리했다.

통상 장관 등 고위공직자의 기자회견이나 언론 대상 브리핑엔 질의응답이 포함된다. 만일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사전에 출입기자단과의 협의를 거치거나 그 배경을 설명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직접 답변한다.

법무부는 장관이 질의응답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브리핑 자료에 충분한 내용이 담겨 있으며 대변인을 통해 공식적으로 현장에서 질의응답하는 것이 부족하지 않고 적절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85상승 0.2118:03 06/26
  • 코스닥 : 709.37하락 0.6518:03 06/26
  • 원달러 : 1156.60상승 0.418:03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8:03 06/26
  • 금 : 63.38하락 0.6418:03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