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한국 국정원과도 접촉했다" 이유는 안전보장과 금전적 문제?

 
 
기사공유
김정남. /사진=로이터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뿐만 아니라 한국 국가정보원과도 접촉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김정남은 안전을 보장받거나 돈을 벌기 위해서 한국, 중국, 일본 등 여러 국가의 정보당국과 접촉했다.

전날(11일) WSJ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이 CIA 정보원이었다고 보도했다. 또 김정남의 CIA 요원설은 애나 파이필드 워싱턴포스트 기자의 저서 ‘마지막 계승자’를 통해서 알려진 바 있다.

WSJ은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인용해 마카오에서 주로 거주하던 김정남이 2011년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권력을 잡은 이후 암살을 당할 뻔 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천 전 수석에 따르면 암살미수 사건 이후 김정남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살려달라고 호소했고 중국은 북한에 자국 영토에서 김정남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권영해 전 국가안전기획부(국정원의 전신) 부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장성택은 김정남이 석탄 등을 거래하고 컴퓨터 등을 중국에서 북한으로 수출하도록 도와줬다”며 “김정남의 사업은 북한 정권의 돈벌이 사업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설명했다.

천 전 수석은 “김정남은 북한에서 따돌림을 당했다”며 정권의 일을 꿰뚫어볼 통찰력을 가질 법한 인물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김정남이 타국에 정보를 제공한 이유는 금전적 이익 때문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김정남의 측근들에 따르면 그는 중국 베이징에 연인을 포함해 또 다른 가정을 이루고 있었고, 디자이너 라벨 상품과 고급 와인 등 사치품을 좋아했다. 또 여행과 도박을 즐겼다는 증언도 있다. 마카오에 거주하는 김정남의 친구 이동섭씨는 “그는 주기적으로 인근 카지노에서 테이블을 잡고 놀았다”고 언급했다.

권 전 안기부장에 따르면 김정일과 그의 애인 북한 배우는 아버지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으로부터 일부 금전적 지원을 받았으나 2011년 김 전 위원장 사망 이후 그 지원이 끊겼다. 천 전 수석은 “암살미수 사건 이후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에서 김정남은 돈도 요구했다”고 부연했다.

김정남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2명으로부터 얼굴에 신경작용제 VX 공격을 받아 살해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