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북한, 문 대통령에 전하는 메시지 없었다"…김여정에 조화 전달 받아(상보)

 
 
기사공유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고 이희호 여사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에서 두번째). /사진-뉴스1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북측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만난 뒤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귀환하며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김여정 제1부부장으로부터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았다.

앞서 북측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하겠다며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날 것을 제의했다.

이에 남측에서는 정 실장을 비롯해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한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이원)이 판문점으로 나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23:59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23:59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23:59 11/13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23:59 11/13
  • 금 : 61.48하락 0.6823:5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