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매체 극찬 “발렌시아의 천재 이강인, 폴란드서 돌풍 일으켜”

 
 
기사공유
2019 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서 연일 놀라운 활약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의 이강인. /사진=뉴스1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위업을 달성했다. 정정용 감독의 지휘 하에 ‘원 팀’으로 똘똘 뭉친 U-20 대표팀은 이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1983년 멕시코 대회의 4강 신화를 넘어 결승까지 오른 한국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아시아 최초로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결승골을 넣은 최준과 경기 종료 직전 슈퍼 세이브를 만들어낸 이광연을 비롯해 선수 전원이 고른 활약을 보인 가운데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인 선수는 이강인이었다. 전반 38분 센스를 발휘해 최준의 결승골을 도운 이강인은 이날까지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대회 최우수선수 수상까지 노리고 있다. 이강인은 독보적인 볼 터치, 탈압박 능력, 패싱력을 선보이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스페인 매체도 이강인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같은날 ‘마르카’는 “발렌시아의 또 다른 천재가 한국의 U-20 월드컵 결승진출을 이끌었다”면서 “팀에서 가장 막내인 이강인은 폴란드에서 열린 대회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그리고 유럽의 톱 레벨 팀에서 뛰고 있는 유일한 선수에 걸맞은 활약으로 책임감을 보였다”고 그의 활약상을 강조했다.

‘아스’ 역시 "한국이 이번 U-20 월드컵 일정을 치를 때마다 이강인은 진주같은 기억을 남기고 있다. 발렌시아의 천재 미드필더는 최준과 함께 명작을 만들었고 에콰도르는 이 골로 무너졌다"면서 환상적인 어시스트로 최준과 결승골을 합작한 명장면을 언급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38상승 27.7712:35 10/14
  • 코스닥 : 642.58상승 9.6312:35 10/14
  • 원달러 : 1182.00하락 6.812:35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2:35 10/14
  • 금 : 60.44상승 2.6712:35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