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위해 걸어갈 것…트럼프·김정은 여전히 서로 신뢰"(종합)

 
 
기사공유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개최된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 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인 12일 오후(현지시간) 오슬로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개최된 '오슬로 포럼'에서 '국민을 위한 평화'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북미 대화 교착상태에서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 아닌 서로에 대한 이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제1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임을 언급하며 "1년 전 오늘, 역사상 최초로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손을 맞잡았고,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체제의 큰 원칙에 합의했다"며 "지금 그 합의는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다"며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의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와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라며 "국제사회는 대화를 통한 평화실현에 한결같은 지지를 보내주고 있으며, 지금의 상황을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를 포함한 북유럽 국가들도 근현대사와 냉전기를 거치면서 분쟁과 대립에 휩싸였던 시기가 있었으나,주변국들과의 긴장 관계를 평화와 화해의 정신으로 슬기롭게 극복했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가 단 한번도 평화를 위한 여정을 멈추지 않고 오늘의 평화를 이룬 것처럼 한국 정부 또한 평화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며 반드시 평화를 이룰 것"이라고 한반도 평화 구축을 향한 정부의 의지를 강조했다.

이어 노르웨이에서 ▲일상을 바꾸는 적극적 평화 ▲이웃국가의 분쟁과 갈등 해결에 기여하는 평화 등 2가지 지혜를 배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르웨이가 한반도 평화가 단단히 자리 잡을 때까지 함께 지혜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연설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사회자인 BBC 서울특파원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전망과 주변국의 역할 및 노르웨이를 포함한 국제사회에 바라는 점' 등에 대해 질문했고,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국제사회의 역할에 대해 답변했다.

'오슬로 포럼'은 노르웨이 정부가 '인도주의 대화를 위한 센터' 측과 공동 주최하는 평화‧중재 분야 국제포럼으로, 포럼 측이 올해 기조연설자로 문 대통령을 초청했고 우리 정부가 이를 수락함에 따라 성사됐다.

이날 문 대통령의 연설에는 하랄 5세 노르웨이 국왕과 소냐 왕비가 동행했고 써라이데 외교장관 등 정부 고위 인사들과 스퇴뢴 오슬로대학교 총장 등 대학 측 인사들이 참석했다.

청중으로는 노르웨이 정부 인사, 외교단, 국제기구 인사, 오슬로대학 학생과 시민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600석 규모의 대강당을 메우는 등 노르웨이 정부 및 시민들과 해외 언론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41상승 27.812:33 10/14
  • 코스닥 : 642.84상승 9.8912:33 10/14
  • 원달러 : 1182.00하락 6.812:3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2:33 10/14
  • 금 : 60.44상승 2.6712:3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