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총체적 난국 꿈트락몰… 솔루션 결과는?

 
 
기사공유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꿈트락몰이 전례없는 2번의 긴급점검을 받았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전남 여수 청년몰 '꿈뜨락몰' 편에서는 리뉴얼해서 오픈한 후 재점검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문어집은 이날 장사를 앞두고 여전히 혼란스러움을 표출했다. 이에 백종원은 오픈 20분 전에 문어집을 도우러 나섰다. 백종원은 돼지고기, 갓김치, 문어, 홍합을 넣은 라면을 개발해 '갓돈라면'이라 칭했다. 

문어집 주방에서 백종원을 발견하고 손님들의 주문이 이어졌다. 백종원이 손님들의 테이블을 돌며 맛이 어떠냐고 묻자 손님들은 호평을 보였다.

버거집 사장은 손님들에게 번호표를 나눠주며 의욕 충만한 모습을 보였다. 신메뉴인 '갓버거'는 순식간에 20인분을 돌파하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정인선은 수제 만두집 첫 장사의 도우미로 나선 가운데 요리시간이 오래 걸려 아슬아슬한 모습을 보이기도. 계산대까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상태에서 사장은 만두 찜통이 그을린 것을 발견하고 당혹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몰리는 손님으로 앉을 자리가 없는 사태가 발생했다. 사장들이 테이블 번호대로 찾아가지 않고 손님의 인상착의로 찾아가며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다 못한 MC 김성주는 사장들에게 효율적인 시스템을 의논해 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각자 주문 번호가 아닌 테이블 번호로 통일했다.

백종원은 공식 촬영 후 다시 긴급점검에 나섰다. 만두집은 소의 김치를 손으로 짜다 보니 만두 맛이 일정하지 않았다. 이에 백종원은 음식용 탈수기를 선물했다.

라면집은 파를 먼저 넣어 기름을 끓여야 한다며 요리 순서를 차근차근 알려줬다. 돈까스집의 삼치앤칩스는 느끼함이 고민이었다. 백종원은 더 높은 온도에서 튀기라고 조언했다. 또 파채를 얹는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포장할 때 파채를 넣고 열기 그대로 뚜껑을 덮어 기름에 파 향이 덮도록 하라고 전했다.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이 새로 개발한 갈비 소스를 맛보고 "소스 맛이 나아졌다"고 호평했다. 사장은 "고기에 양념이 다 안 스며드는 게 고민"이라고 전했다. 이에 백종원은 초벌 후 꼬치를 소스 통에 담갔다가 빼서 다시 구우면 된다고 솔루션을 제시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