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이해한다"… 트럼프, 홍콩에 중국과 해결 당부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에서 벌어진 시위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홍콩에서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에 반대하는 반송중 시위와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0만명이 시위를 했다.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시위였다"며 "중국과 홍콩을 위해 모든 일이 잘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 이유는 이해하지만 그들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며 중국과 잘 풀어나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9일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맺지 않은 중국과 마카오, 대만 등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홍콩 시민들은 이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인권 운동가나 반중 인사 등이 중국 등으로 인도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특히 해당 시위는 1997년 영국 통치에서 중국 통치 체제로의 전환 이후 홍콩에서 가장 큰 정치적 시위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시위대 규모가 늘어나면서 경찰과 충돌하는 상황에 이르자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 고무탄 등을 사용해 강제 해산에 나섰고, 시위대는 벽돌과 병, 우산 등을 던지면서 맞서고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