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부담 줄이는 선택 '가족경영', 만족도는 낮아

 
 
기사공유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인상되면서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응방법으로 가족경영을 선택하는 소상공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투데이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가족경영으로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 4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가족경영으로 운영하게 된 가장 큰 이유로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건비를 감당하지 못해서’(52.3%)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조직적,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23.2%), ‘다양한 위기상황에 대한 빠른 대처를 위해’(10.9%), ‘안정적인 가업승계를 위해’(8.2%), ‘근로자의 이직률이 높은 직종 이라서’(5.4%)의 순이었다.

사업주를 제외하고 가족경영 중인 사업장의 근무 인력은 ‘2명’(41.8%)이 가장 많았으며 ‘1명’(35.5%), ‘3명’(18.2%)의 순으로 10곳 중 7곳은 2명 이하 최소한의 가족인력으로 사업체를 운영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4명이상’의 가족 즉, 가족 대부분이 운영중인 사업장에서 근무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5%에 불과했다.

안타깝게도 가족경영 전 보다 가족관계의 만족도는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경영 전 보다 만족도가 낮아졌다’(53.2%)는 의견이 ‘가족경영 전 보다 만족도가 높아졌다’(46.8%)는 의견보다 조금 더 많았다.

가족경영을 하며 가족관계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중요한 요소로 44.1%가 ‘수입’을 선택해 수입의 정도와 가족관계의 만족도가 비례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가족의 건강과 안전’(18.6%), ‘개인시간 및 인간관계’(14.5%), ‘가정과 일터의 분리’(12.3%), ‘여가생활(10.5%)’이 뒤를 이었다.

가족경영 후 수입의 변화에 대해서는 52.7%가 ‘똑같다’고 답했으며 ‘증가했다’는 답변은 37.7%였다. 반면 ‘줄었다’고 답한 소상공인은 9.5%에 불과해 가족경영 후 경영부담이 조금은 해소가 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래서인지 가족경영 후 ‘한 명이라도 아프면 일 손이 줄어드는 상황’(27.3%)을 가장 힘들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집안일과 사업 운영의 양립’(25%),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서 스트레스 조절의 어려움’(22.7%), ‘4대보험, 일자리 안정자금 등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점’(18.2%), ‘함께 일 하는 파트너로 서로 존중하기 힘든 점’(6.8%)을 가족경영 후 힘든 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족경영을 고려하고 있는 다른 소상공인에게 가족경영을 권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59.1%가 ‘권하고 싶지 않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77상승 2.6812:04 11/12
  • 코스닥 : 662.02상승 0.6512:04 11/12
  • 원달러 : 1164.70하락 2.112:04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04 11/12
  • 금 : 61.15상승 0.2712:04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