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재혼 사실' 가족도 몰랐다… 살해방법 여전히 의문

 
 
기사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 남동생이 “(고유정이) 재혼한 사실을 이번에 알았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고유정 사건에 대해 조명했다. 고유정 남도생은 실화탐사대 제작진에게 “(누나가) 지병이나 정신질환이 없었다”며 “전 매형과 갈등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재혼한 것도 이번에 알았고, 연락이 아예 안됐다”며 고유정이 살해를 벌일 거라 “전혀 생각하지 못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유정에 대해 “성격은 착하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다”며 “처음에는 믿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어떻게 이혼했는지 아느냐고 묻자, 이에 대해 “정확하게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최소 3곳 이상에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체포 나흘 만에 신상공개 결정이 난 고유정은 범행 도구를 사전 구입해 범죄를 계획한 정황이 드러났음에도 “목공예 취미가 있어 (도구를) 샀다”고 진술하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했다.

경찰은 고유정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