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틱 효능·부작용은?…2주 간 복용해보니

 
 
기사공유
매스틱. /사진=SBS 방송캡처

천연 건강식품인 ‘매스틱’ 효능에 관심이 모아진다. 

매스틱은 그리스 키오스 섬에서만 자생하는 매스틱 나무의 수액을 일컫는다. 매스틱 나무의 끈적거리는 액체 수액을 채취하고 건조시켜 분말화한 것으로 독성이 없는 100% 식물성 천연물질이다.

매스틱 분말은 하루에 2~3회 티스푼으로 물에 타 마시면 좋다. 매스틱 오일은 오일 상태 그대로 섭취하거나 물에 한 두방울 정도 타 마시면 좋다. 

매스틱은 위식도 역류 현상과 속쓰림에 탁월하다. 실제로 한 실험 결과에 의하면 위가 불편할 때 오는 상복부 불편감, 복통, 구역감, 속쓰림 등을 겪고 있는 이들이 매스틱을 먹고 나서 소화불량 등 77%나 개선이 됐다. 

아울러 십이지장궤양 환자 28명에게 매스틱을 2주간 복용시키고 다시 내시경 검사를 해보니 상태가 70%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매스틱은 대한민국 성인 두명 중 한명이 감염된다는 헬리코박터균의 사멸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매스틱은 시간이 지나면 굳는 성질이 있다. 식약청에서 권장하는 매스틱 하루 섭취량은 1000mg이다. 특히 식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피해야 하며 많이 복용할 경우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