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완도서 '사람 사체 추정 비닐봉지' 신고 접수

 
 
기사공유
고유정(위) 사체 찾는 해양경찰(아래). /사진=뉴시스

전남 완도 해상에서 동물 또는 사람의 사체로 추정되는 비닐봉지를 봤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완도 해양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5시57분쯤 어민 A씨가 완도 고금도 장보고대교 인근 해상 가두리양식장에서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완도 해상 일대는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시신 일부를 버렸다고 진술한 곳이다.

A씨는 “양식장 청소를 하던 중 비닐봉지를 발견했다”며 “열어보니 동물 또는 사람 사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여 무서워 곧바로 바다에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고유정 사건이 떠올라 곧바로 해경에 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완도해경은 경비정과 잠수부 등을 동원해 양식장 인근 해상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였다. 그러나 해당 비닐봉지를 발견하지는 못했다. 해경은 이곳의 물살이 빠르지 않고, 양식장이 밀집돼 있어 비닐봉지가 다른 시설에 걸려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13일 다시 수색을 재개할 계획이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최소 3곳 이상에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체포 나흘 만에 신상공개 결정이 난 고유정은 범행 도구를 사전 구입해 범죄를 계획한 정황이 드러났음에도 “목공예 취미가 있어 (도구를) 샀다”고 진술하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했다.

경찰은 고유정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12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