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박원숙 빚 고충, "핸들 돌릴까봐…"

 
 
기사공유
마이웨이 박원숙 빚 고충./사진=MBC 방송캡처

'마이웨이' 박원숙이 빚 때문에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박원숙은 제 경험담으로 이미영을 위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남해 박원숙의 집을 찾아 두 딸을 위해 담배와 술을 끊고 이 악물고 살고 있다며 “이혼하고 나서 2-3년 일이 안 들어왔다. 정말 미치겠더라.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일을 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냐. 단역도 시켜줘야 하는 거다. 일이 안 들어오니까 당장 먹고 살게 없으니까”라고 과거사를 털어놨다.

이에 박원숙은 “내가 너한테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네 힘을 길러야 한다. 일단 네가 아니꼬워도 널 숙여야 한다. 난 월급날 ‘3만원만 빌려주세요, 지금 돈이 없어서 그러는데 드릴게요’ 그러고 ‘이 돈 받으려면 나 꼭 캐스팅해’ 그랬다. 그때는 그게 부끄러운 게 아니라 필요에 의해 그런 거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은 “듣도 보도 못한 사람들이 와서 돈 갚으라고 그러는 거다. ‘도대체 누구세요, 왜 이러세요’ 내가 소리 지르고 그랬다. 울다가 점심시간 전에 리허설 끝났을 때라서 분장실에 앉아 점심 먹는데 김창숙이 웃는 거다. ‘그러고 밥이 들어 가냐?’ 그래서 ‘대사 외우고 녹화해야 하잖아’ 그랬다”고 경험담을 밝혔다.

박원숙은 “그런데 저녁에 다른 팀이 또 온 거다. 수십년 동안 아주 지긋지긋해. 지겨워. 그런데 내가 팔자가 왜 이래 그러면서 팔자타령만 하고 운 때가 안 맞아서 그렇다고 그러냐. 아니다, 내가 선택하고 옆에서 멀거니 있다가 다 당한 일들이다”고 말했다.

또 박원숙은 당시 상황에 대해 “내가 운전하다가 핸들을 돌릴 거 같아서 꼭 붙잡고 다녔다. 강으로 돌릴 거 같은 거다. 저 화물차가 와서 나 좀 받아라 그랬다. 그러다 저 화물차롤 받은 사람 교도소 가면 안 되지 이러고. 얼마나 힘이 들면 그냥 없어지고 싶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