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장미화, 힘들었던 젊은시절 회상하며 '글썽'

 
 
기사공유
장미화.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장미화가 어려웠던 과거를 회상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가수 장미화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노인 우울증 사회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노인 우울증은 사회문제가 아니다' 측에 선 장미화는 "젊은 시절 나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며 살았다. 남편의 사업실패, 이혼, 어머니의 췌장암 사망 등 여러 일이 갑자기 몰려오니 감당하기 힘들었다"고 회상하며 "왜 이런 일이 나에게 생긴 걸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당시 장미화는 무대에서 내려와 사람들이 박수를 보내도 기쁘지 않아 우울증을 의심했다고. 그러면서 장미화는 "우울증은 마음의 감기다. 스스로를 돌아봐야 할 때였다. 사회적 문제보다는 개인적 문제였다"라고 주장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