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이달 ‘대·대·부’ 분양 격돌

 
 
기사공유
10대 건설사가 상반기 분양시장 막바지인 이달 대전·대구·부산 등에서 격돌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상반기 마지막 성패를 좌우할 6월 분양시장은 10대 건설사의 지방광역시인 대전·대구·부산(대·대·부) 대결로 귀결될 전망이다. 특히 공공택지에 비해 인프라가 탄탄한 도심지역의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수주 등에 이전 사업들의 분양 성패가 영향을 끼치는 만큼 상품에도 많은 신경을 쓸 것으로 보인다.

13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 중 지방광역시에서 19곳, 1만2997가구가 일반분양(아파트기준, 임대제외)될 예정이다.

이 중 10대 건설사의 분양물량은 11곳, 1만421가구로 전체의 약 80.2%를 차지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과 대전 분양예정 물량은 모두 10대 건설사 물량이며 대구는 9곳 가운데 6곳이 10대 건설사 물량이다.

분양예정인 19곳 가운데 6곳은 정비사업 물량으로 전체 분양가구의 34.2%인 4444가구다. 서울 일반분양 4848가구 가운데 81.3%가 정비사업 물량인 것과 비교하면 비중이 적어 보이지만 점차 늘어나는 모습이다. 지난달 지방광역시에서 분양한 총 4508가구 가운데 정비사업 물량은 27.5%에 불과했기 때문.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광역시 구도심은 좋은 인프라에 비해 주택 노후화가 심해 정비사업이 곳곳에서 추진 중”이라며 “10대 건설사는 서울 등 수도권 사업 노하우로 지방광역시 정비사업 수주를 늘려 갈 것으로 예상되며 분양시장도 곳곳에서도 건설사들 간 청약자 확보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대·대·부에서 분양을 앞뒀거나 분양중인 10대 건설사의 주요 물량은 ▲대전 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 ▲대구 e편한세상 두류역 ▲대구 신천센트럴자이 ▲부산 e편한세상 시민공원 ▲부산 힐스테이트 사하역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