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리치 먹고 30여명 사망… 리치 속 '이것' 때문

 
 
기사공유
리치. /사진=이미지투데이

인도에서 리치를 먹은 어린이 30여명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리치는 지름 3㎝ 둥근 모양의 열대과일로 거북의 등처럼 생긴 껍질이 특징이다.

인도 당국은 12일(현지시간) 리치에 함유된 독성물질이 뇌염을 일으켜 최소 31명의 어린이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최근 열흘간 북부 인도의 비하르 주 무자파푸르 지역의 병원 2곳에서 어린이들이 급성뇌염증후군(AES) 증세를 보이면서 숨졌다. 이 지역은 리치 과수원으로 유명하다.

당국은 어린이들이 갑자기 혈중 포도당 농도가 급격히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최소 40명의 다른 어린이들도 비슷한 증세를 보이며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당국은 덧붙였다.

관계자들은 이 병이 과일인 리치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1995년 이후 매년 여름 무자파푸르 마을과 인근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하는데 이는 전형적으로 리치가 무르익는 계절이다. 2014년에는 15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2015년 미국 연구자들은 이 뇌질환이 리치에서 발견되는 독성 물질과 관련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리치에는 포도당 생산을 억제하는 독소인 히포글리신이 들어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