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칩거생활, 한달 반 동안 뭐했길래?

 
 
기사공유
은지원 칩거생활.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가수 은지원이 한달 반 동안 칩거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했다.

연예계 대표 집돌이인 은지원은 이날 "며칠까지 집에서 안 나와봤느냐"는 물음에 "몇달 정도"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은지원은 "한달 반 정도 안 나가봤다"며 "집에서 이것저것 만들기도 하고 보통 게임을 했다. 사람들은 다 게임상에서 만나니까 집으로 안 불렀다"고 밝혔다.

그는 "매일 일어나자마자 컴퓨터를 켜 놓고 화장실에 간다. 부팅 시간도 허투로 쓰지 않는다"며 "모닝 게임으로 하루를 시작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게임에도 철칙이 있다. 사람끼리 겨루는 PvP는 하지 않는다"며 "사람들이 힘을 합쳐서 무언가를 무찌르는 것을 좋아한다"고 부연했다.

MC 김구라가 "이런 것을 이해해주는 사람을 만나야겠다"며 걱정하자 은지원은 "뭘 만나요 굳이"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