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지지 성명문 "고결한 진심, 응원"

 
 
기사공유
비아이. /사진=장동규 기자

아이콘 리더 비아이가 마약 의혹이 불거져 팀 탈퇴를 선언한 가운데, 팬들이 지지 성명문을 발표했다.

디시인사이드 아이콘 갤러리는 13일 “아이돌 그룹 아이콘을 사랑하는 팬 커뮤니티 아이콘 갤러리는 2015년 아이콘이 데뷔한 이래 지금까지 늘 변함없는 마음으로 응원하고 지지하는 견고한 팬덤"이라며 “12일 리더 비아이가 그룹 탈퇴를 한 것에 대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공식적으로 지지 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팬덤 측은 누구보다 비아이의 고결한 진심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며 "그는 어린 나이에 많은 부와 명예를 누렸지만 잠깐 호기심 어린 마음에 유혹의 손길이 향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는 불법적인 행각은 하지 않았다고 단호하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은 그가 도의적인 책임을 떠안고 그룹 탈퇴를 결심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뇌를 했을지, 그 어떤 표현으로도 이루어 말할 길이 없다"면서도 "아이콘 갤러리 일동은 고심 끝에 비아이의 선택을 존중하기로 결정했으며, 앞으로도 비아이의 꿈을 응원하고 지지할 것임을 이 자리를 빌려 다시금 밝힌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12일) 한 매체는 지난 2016년 경찰이 비아이의 마약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내용을 확인하고 피의자 진술도 얻었지만 그를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에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대리구매를 요청하는가 하면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약은) 겁이 나고 두려워서 하지도 못했다"면서도 "잘못된 언행을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비아이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비아이는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팀 탈퇴와 전속계약해지를 결정했다"며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33상승 0.7118:03 06/24
  • 코스닥 : 717.69하락 4.9518:03 06/24
  • 원달러 : 1156.50하락 7.518:03 06/24
  • 두바이유 : 65.20상승 0.7518:03 06/24
  • 금 : 64.22상승 1.6118:03 06/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