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만리장성 허물었다… 한국 여자바둑, 황룡사배 탈환

 
 
기사공유

한국팀 우승을 견인한 최정 9단(왼쪽)과 오유진 6단. /사진=한국기원
최정 9단이 '바둑 굴기'를 꺾고 한국의 우승을 견인했다. 최 9단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중국 장쑤성서 열린 '제9회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최종국(14국)에서 라이벌인 중국 위즈잉 6단에게 305수 만에 흑 4집반 승을 거뒀다.

최종국에서 최 9단의 극적인 역전승이 빛났다. 초반 포석에서 불리하게 출발한 최정 9단은 중반 추격에 나섰으나 위즈잉 6단이 잘 대응해 중반까지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최정 9단은 위기에 강했다. 최 9단이 중앙에서 승부수를 던지며 국면을 흔들어갔고 위즈잉 6단이 연이어 실수를 범하며 형세는 다시 팽팽해졌다. 추격을 당한 위즈잉 6단이 결국 패착(180수)를 범하며 최정 9단이 역전했고 이후 차이를 벌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최정 9단은 이날 오전에 벌어진 연승전 13국에서 중국 루민취안 5단에게 20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승부를 최종국까지 끌고갔다.

최정 9단은 “많이 불리했는데 상대가 끝내기에서 낙관해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4월 펼쳐진 1차전에서 1승 3패로 출발한 한국은 가오싱 4단의 3연승과 저우홍위 4단의 2연승으로 앞서간 중국에 크게 밀린 상태로 2차전을 맞았다. 2차전에서 한국의 4번째 주자인 오유진 6단이 4연승을 달리며 균형을 맞췄고, 오유진 6단에게 바통을 이어받은 최정 9단이 막판 2연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탈환했다.

이날 승리로 최정 9단은 위즈잉 6단과의 상대전적을 14승 17패(최정 9단 기준)로 격차를 줄였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은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 네번째 우승(2013, 2015, 2017, 2019)을 차지했다. 회차로는 3·5·7·9회로 모두 홀수 회차다. 주최국인 중국은 정상에 다섯번 올랐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