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평채 역대 최저금리로 발행… "한국경제 신뢰 확인"

 
 
기사공유
/사진=머니S DB

정부가 역대 최저 금리로 외화표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에 성공했다. 해외 투자자들이 한국 경제가 여전히 견고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신호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욕 현지에서 15억달러 규모의 달러화 표시 외평채를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외평채는 환율 안정을 목적으로 정부가 발행하는 채권이다. 이번 외평채는 지난 4월 만기 상환한 15억달러에 대한 차환을 위해 발행됐다.

당초 정부는 10억달러 발행을 계획했지만 투자자 주문이 6배(60억달러) 이상으로 몰려 발행 규모를 15억달러까지 늘렸다. 5년 만기(5억달러)와 일반채권 10년 만기(10억달러)로 나눠 발행됐다.

특히 5년 만기 외평채는 녹색·지속가능채권 형태로 한국투자공사(KIC)에 위탁 운용될 예정이다. 사회적투자 채권은 발행자금이 친환경 또는 사회적가치 창출사업에 사용되는 채권을 말한다. 녹색채권에서 시작돼 최근 사회적채권, 지속가능채권 등으로 확대·발전되는 추세다.

발행금리는 동일 만기의 미 국채금리와 가산금리를 더한 값으로 5년물과 10년물 모두 기존 달러화 표시 외평채 최저금리(2017년 2.871%)보다 낮은 수준으로 발행됐다.

가산금리는 5년물의 경우 미국 국채금리에 가산금리 30bp가 더해진 2.177%로 정해졌다. 우리나라(S&P 기준 AA)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홍콩(S&P 기준 AA+)이 지난달 22일 발행한 그린본드 가산금리(32.5bp)보다 2.5bp 낮은 수준이다. 최초 제시금리(55bp)보다 25bp 축소됐다.

10년물은 미국 국채금리에 55bp를 더한 2.677%다. 10년물 역시 역대 최저 금리(2017년 55bp)와 동일한 수준이었고, 최초 제시금리(75bp)보다 낮아졌다.

두 외평채의 가산금리는 모두 글로벌 채권 시장에서 유통되는 동일 잔존만기 기존 외평채 금리보다도 낮다. 유통금리는 5년물 외평채가 33bp, 10년물 외평채가 58bp 수준으로 책정돼 있다. 통상 채권을 신규로 발행할 땐 투자자들이 유통금리 대비 추가 금리를 요구하지만 이번 외평채의 경우 수요가 견고해 별도 추가 금리 없이 발행됐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기재부는 “이번 외평채는 최근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국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해외투자자들의 한국경제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의의가 크다"며 "이번 외평채 발행을 통해 외환보유액을 확충함으로써 향후 대외충격에 대한 대응여력을 유지하게 됐고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해외차입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85상승 0.2118:03 06/26
  • 코스닥 : 709.37하락 0.6518:03 06/26
  • 원달러 : 1156.60상승 0.418:03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8:03 06/26
  • 금 : 63.38하락 0.6418:03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