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자녀언급 "지호랑 나은이~ " 뭐라고 했나?

 
 
기사공유
유재석 자녀언급. /사진=유튜브 '릴레이 카메라-놀면 뭐하나?' 영상 화면 캡처

유재석이 ‘자식 바보’다운 면모를 보였다.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지난 12일 유튜브를 통해 ‘릴레이 카메라-놀면 뭐하나?’를 기습 공개했다.

첫 관찰 카메라 대상은 유재석이었다. 이날 유재석은 김태호 PD로부터 카메라를 한 대 전달받고 조세호를 불러 식당으로 향했다.

유재석은 조세호와 함께 식당에서 식사를 마친 뒤 자녀들의 사진을 보며 흐뭇해했다. 그리고 그는 은근슬쩍 아이들 자랑에 나섰다.

유재석은 “많이 컸어. 지호가 벌써 초등학교 3학년이야. 시간 빠르지?”라며 첫째인 아들 지호를 언급했다.

이어 둘째인 딸 나은 사진을 보면서 “나은이도 이렇게 컸어”라며 아빠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마저 흐뭇하게 만들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71상승 7.9818:03 06/18
  • 코스닥 : 714.86하락 4.2718:03 06/18
  • 원달러 : 1185.80하락 0.718:03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8:03 06/18
  • 금 : 60.74상승 0.8418:03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